본문바로가기

무료방송리스트

  • 박진섭
    08/01
    10:00~11:30

    무료방송 방송예정

장끝나고 놀면뭐하니? 웃음! 돈!! 싹쓰리 하자! (월~금 오후 4시 30분) 유튜브 싹쓰리 바로가기
결제정보확인 원격지원 불공정거래행위 투자자유의사항

라이브방송

투자전략

강연회 상세 내용
제 목 7/21 야신의 국내 해외 시황
어드바이저 야신김동우 등록일 2021-07-21 08:03:38 조회수 108

7/21 해외 / 국내 시황 및 전략 포인트

 

오늘 새벽마감한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49.95포인트(1.62%) 오른 34511.99로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전날보다 64.57포인트(1.52%) 오른 4323.06으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23.89포인트(1.57%) 오른 14498.88로 거래를 마쳤다.

 

장기 국채금리도 반등했다. 이날 1.194%로 출발한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1.224%를 기록하며 다시 1.2%대를 회복했다.

10년물 국채금리가 다시 상승세를 보이자 뉴욕증시도 상승폭을 확대하며 본격적인 반등에 나서는 모습이었다.

 

은행주들도 동반 상승했다. JP모간과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이날 각각 1.86%, 2.06% 올랐다. 지역은행인 지온스 밴코프(ZIONS)와 리전스 파이낸셜(RF)은 각각 5.24%, 4.24% 급등하며 금융주 상승세를 견인했다. CNBC는 지역은행 주가가 10년물 국채금리에 긴밀하게 연동돼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COVID-19) 델타 변이 확산에 대한 우려로 전날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던 종목들 대부분 이날 낙폭을 회복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전날 4%대 낙폭을 기록했던 아메리칸항공과 델타항공은 각각 8.38%, 5.45% 올랐다. 역시 전날 4% 이상 주가가 빠졌던 로열 캐리비언은 이날 7.74% 반등했다.

 

제너럴 일렉트릭(GE)과 하니웰은 이날 각각 5.83%, 4.08% 올랐고, 제너럴 모터스(GM)와 보잉은 각각 3.63%, 4.90% 상승 마감했다.

 

전날 유가급락 여파로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던 에너지주들도 이날 일제히 반등했다. 옥시센탈 페트롤륨과 데본 에너지는 각각 2.21%, 1.60% 올랐다.

 

애플은 이날 2.59% 상승했고, 테슬라도 2.20% 올랐다.

P모건의 미국주식전략 헤드는 이날 보고서에서 "우리는 주식에 대해 건설적인 자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최근 나타나고 있는 성장과 경기둔화에 대한 두려움은 시기상조이며 과장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말 S&P500지수 목표를 4400에서 4600으로 상향조정했다.

지난달 미국 신규주택 착공건수(Housing Starts)가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었다.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공급망 문제와 인력 부족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6월 미국 신규주택 건설은 전달대비 6.3% 증가한 164만건을 기록하며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블룸버그가 조사한 시장 추정치(중간값) 159만건을 상회한 기록이다.

 

향후 건설경기의 척도가 되는 건설 신청은 지난달 연간 160만건 대로 떨어졌다. 이는 지난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블룸버그는 과도한 원자재비와 노동력 부족이 합쳐지면서 공사를 늘리려는 개발업자들을 좌절하게 했다고 진단했다. 전미주택건설협회(NASA) 조사 결과 공급 우려와 판매 둔화로 건설업자들의 신뢰도는 711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가격 폭등으로 구매 희망자들의 관심도 낮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시간대의 7월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자 중 71%가 가격 상승을 구매여건 악화의 이유로 꼽았다.

 

건설허가를 받았으나 아직 공사를 시작하지 않은 주택수는 200610월 이후 가장 많은 144000개로 증가했다. 이에 대해 건설업자들을 위한 튼튼한 파이프라인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블룸버그는 진단했다.

 

6월 주택완공은 연간 132만건으로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건설업자들이 자재와 노동인력을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파라는 분석이다.

전날 큰 폭의 약세를 보였던 유가는 하락을 멈췄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8월 인도분은 배럴당 0.90달러(1.36%) 오른 67.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오후 1043분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9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0.03달러(0.04%) 내린 68.59달러를 기록했다.

 

금 가격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1.10달러(0.06%) 오른 1810.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강세다. 이날 오후 545분 기준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09% 오른 92.97을 기록 중이다

 

***국내 시황***

 

전일 국내증시는 코스피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경제 성장 둔화 우려감에 투자심리가 위축되며 하락마감했다.

 

20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3244.04)보다 11.34 포인트(0.35%) 내린 3232.70에 마감했다. 지수는 이날 20.80포인트(0.64%) 내린 3223.24에 출발한 뒤 하락권을 오가다 낙폭을 줄이며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727억원 순매도했다. 개인은 378억원, 기관은 1517억원 각각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2.55%), 의약품(1.0%), 기계(0.52%), 운수장비(0.08%), 건설업(0.02%)상승했다. 반면, 비금속광물(-2.83%), 운수창고(-2.04%), 종이목재(-1.76%), 증권(-1.15%), 철강금속(-1.06%)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에서는 셀트리온(3.80%), 기아(1.52%)만이 올랐다. 삼성SDI(-1.62%), 카카오(-1.30%), 네이버(-0.90%), LG화학(-0.61%), SK하이닉스(-0.42%), 삼성바이오로직스(-0.33%), 현대차(-0.22%)는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1049.83)보다 6.19포인트(0.59%) 내린 1043.64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8.84포인트(0.84%) 내린 1040.99에 출발한 뒤 내림 폭을 축소하며 마감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916억원, 개인은 102억원 각각 순매수했다. 이날 기관은 948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에코프로비엠(-7.32%), 알테오젠(-3.41%), 에이치엘비(-1.59%), CJ ENM(-0.46%), 카카오게임즈(-0.24%) 등은 하락했다. SK머티리얼즈(5.26%), 셀트리온헬스케어(3.92%), 펄어비스(3.69%), 씨젠(3.49%), 셀트리온제약(0.33%) 등은 상승했다.

 

7/21 금일 국내증시의 향방과 전략 포인트는?